소의경전‎ > ‎

불설아미타경

칭을 <Sukhavati-vyuho nama mahayanasutram (극락장엄이라 칭하는 대승경)>이라 하고,
티벳역은 arya(聖)라는 말을 덧붙여 '성스런 극락장엄이라 칭하는 대승경'이라 부른다.

일반적으로 <무량수경>에 대비하여 소경이라 부른다.

양쪽의 범명이 동일하므로 대경과 구별하기 위해 이 경전을 <smaller Sukhavativyuha>라 칭한다.

<무량수경><관무량수경>과 함께 묶어지는 정토삼부경의 하나로서 그 내용의 취지는 다른 두 경전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역시 서방아미타불이 공덕이 장엄함을 칭설하고, 아미타불의 명호를 마음 속에 굳게 간직하여 흐트러짐이 없으면 왕생한다고 하며, 극락국토의 장엄한 모습, 아미타의 명의 등을 설한다.

원전은 인도에서 아미타불신앙이 성행할 때로서 <대경>의 원형이 성립된 후, 거의 1세기 정도 지나서 편찬되었다고 본다. 한역은 420년경 구마라집에 의해 이루어졌다.

2본의 이역이 있는데, 이 중 류송의 효무제 때인 455년경에 구나발타라가 번역한 <소무량수경>1권은 일찍이 산실되어 주문과 이익문만이 현존하고 있으나, 650년에 현장이 번역한 <칭찬정토불섭수경>1권은 현존해 있다.

그러나 이 라집의 번역본만이 널리 유포되어, 간결하고 유려한 역문과 어울리는 독송 경전의 으뜸으로 열거된다.

이 경전은 아미타불의 서방정토가 장엄함을 설하고, 여러 부처들이 열렬히 찬탄하는 정토에 왕생하려면 오로지 아미타불의 명호를 호칭하라고 하여,평이하게 정토신앙을 밝히고 있다.
Comments